新華網韓國語

新華網韓國語 >> 기사 본문

친링 갈색 판다: ‘치짜이’의 바뀐 운명

출처: 신화망 | 2018-09-13 10:01:47 | 편집: 박금화

(XHDW·圖文互動)(1)秦嶺棕色大熊貓:“棄仔”到“七仔” 命運大不同

9월7일, 판다 치짜이(七仔)가 산시성 희귀야생동물구조사육연구센터에서 죽순을 먹고 있다. 초가을 오후의 따스한 햇살 아래 판다 치짜이(七仔)가 풀밭에 누워 여린 죽순을 맛있게 먹고 있다. 이는 9살짜리 판다 치짜이의 일상 생활의 한 단편일 뿐이다. 동그란 머리의 치짜이는 한창 청춘기에 있는 건장한 ‘청년’ 판다다. ‘치짜이’는 중국 ‘국보’에 속하는 판다 중 더 희귀하고 오래된 종류인 친링 아종(亞種)에 속한다. 치짜이의 몸에 있는 특징은 흰색과 검은색을 띠는 일반 판다의 털 색깔과 다르다. ‘치짜이’는 본래 검은색이어야 할 털 부분이 갈색이어서 먹물이 빠진 듯해 보인다. 산시성 판다번식센터 수의과 병원의 마칭이(馬清義) 원장은 갈색 판다가 여러 번 발견되었다는 기록이 있는데 모두 친링 범위 내라면서 매우 보기 드물기 때문에 갈색 판다는 ‘보배 중 보배’로 불리고 있다고 말했다. [촬영/신화사 기자 장보원(張博文)]

원문 출처:신화사

 

추천 기사:

새끼 강돌고래 100일 맞아

부추꽃 향기에 흠뻑 젖는 9월

   1 2 3 4 5   

기사 오류를 발견시 하기 연락처로 의견을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화:0086-10-8805-0795

이메일:xinhuakorea@126.com

핫 갤러리

최신 기사

010020071350000000000000011100001374619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