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華網韓國語

新華網韓國語 >> 기사 본문

청두 51세 늦깎이 수험생 가오카오 22번째 도전

출처: 신화망 | 2018-06-08 10:13:27 | 편집: 박금화

(教育)(1)成都51歲考生第22次走進高考考場

6월7일, 량스(梁實·오른쪽 첫 번째) 씨가 2018년 가오카오(高考) 청두 퉁진(通錦)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6월 7일, 51세의 청두 늦깎이 수험생 량스 씨는 올해로 22번째 대입시험 가오카오 고사장에 들어갔다. 1983년 가오카오에 참가해 2017년까지 그는 가오카오에 21번 참가했지만 원하는 대학에 합격하지 못했다. 1983년 처음 가오카오에 참가해 고배를 마신 후 5년간 재수를 하면서 연거푸 도전했지만 꿈을 이루지 못했다. 그 후 그는 결혼을 해서 아들을 낳고 장사를 했다. 2001년 전국 가오카오가 연령 제한과 미혼 조건을 없애면서 그는 가오카오에 다시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는 “처음 가오카오에 응시하기 시작한 것부터 계산하면 35년째입니다. 다른 어떤 걸 위해서가 아니라 그저 대학 진학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였어요”라고 말했다. [촬영/신화사 기자 장훙징(江宏景)]

원문 출처:신화사

 

추천 기사:

안후이 황산: 비 갠 후 치윈산 운해 장관

2018년 가오카오 첫날 시험 마쳐

문화 전시·공연으로 산둥의 매력적인 운치 선보여

   1 2 3 4 5   

기사 오류를 발견시 하기 연락처로 의견을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화:0086-10-8805-0795

이메일:xinhuakorea@126.com

핫 갤러리

최신 기사

010020071350000000000000011100001372374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