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華網韓國語

新華網韓國語 >> 기사 본문

‘비물질문화유산경제’, 빈곤퇴치 총력전에 조력

출처: 신화망 | 2020-05-24 10:03:41 | 편집: 리상화

(經濟)(3)“非遺經濟”助力脫貧攻堅

대오리는 수시를 제작하는 원자재다. 대오리로 결은 수시는 안후이성 쳰산시에서 제조하는 특색 있는 공예품으로 얇으면서 매끄럽고 질기면서 내마모성이 강하여 시원하면서 땀을 제거할 수 있으며 접을 수 있고 휴대에 편리한 특성이 있다. 쳰산시의 별칭 ‘수저우(舒州)’에서 ‘수시’란 이름이 얻어졌다.

쳰산시의 ‘왕허수시(王河舒席)’는 안후이성의 비물질문화유산이다. 최근 몇 년에 들어, 현지는 ‘비물질문화유산+합작사+농민가정’ 방식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수시 전통 공예의 전승과 산업 진흥을 추진하며 빈곤구제 생산작업장 40여개를 설립해 600가구 이상 농민가정을 집 근처에 일자리를 마련해줌으로써 그들의 인당 연평균 수입을 약 1만2,000위안 늘려주었다. 신화사발[촬영/ 저우무(周牧)]

 

추천 기사:

‘허름한 집’에서 관광지로--뤼량 산촌 새로운 미래로 ‘이사’

中 마오난족 전 민족, 빈곤서 벗어나

시짱 동부 지역 脫빈곤 영상

   1 2 3 4 5 6   

기사 오류를 발견시 하기 연락처로 의견을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화:0086-10-8805-0795

이메일:xinhuakorea@126.com

핫 갤러리

최신 기사

010020071350000000000000011103401390808801